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시사월드뉴스

첨단분야 인재 육성 대학 5개 선정…연간 102억 지원

그린바이오, 첨단소재·나노융합, 차세대 디스플레이 등…총 4년간 사업 수행
출범식 7월 1일

김수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5/22 [08:16]

첨단분야 인재 육성 대학 5개 선정…연간 102억 지원

그린바이오, 첨단소재·나노융합, 차세대 디스플레이 등…총 4년간 사업 수행
출범식 7월 1일
김수현 기자 | 입력 : 2024/05/22 [08:16]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COSS) 사업의 지자체참여형 신규 분야 연합체(컨소시엄) 5개를 선정하여 발표하고, 연합체당 연간 102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사업은 대학 간 융합·개방·협력을 통해 반도체, 인공지능 등 첨단분야 인재를 국가 차원에서 양성하는 사업이다. 대학주도형과 지자체참여형으로 구성되어 있다.

 

 

▲ 2024년 ‘지자체참여형’ 연합체 선정 결과. (표=교육부)  ©시사월드뉴스



올해 선정된 5개 신규 분야는 그린바이오, 첨단소재·나노융합, 데이터보안·활용 융합, 차세대 디스플레이, 사물인터넷이다. 이번 선정을 통해 첨단분야 혁신융합대학 사업에서 모두 18개 첨단분야 이다.

 

지자체는 해당 지역의 주력산업과 연계해 지역 소재 기업 및 산업·연구단지 등의 자원을 대학 교육과정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주관·참여대학은 다양한 학과 간 융·복합, 기업 협업, 실험·실습 장비 확보, 학사·교원제도 유연화 등을 통해 첨단분야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학생들이 소속 학과와 관계없이 다양한 첨단분야 교과·비교과 과정을 이수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오석환 교육부 차관은 “이번 신규 선정을 통해 18개 첨단분야 연합체를 지원해 첨단분야 인재 양성의 저변을 넓힐 수 있게 됐다”며 “지역, 대학, 산업·연구계 등 다양한 주체가 협력해 학생들이 양질의 첨단분야 교육을 접하고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